CS Center

고객센터

> 고객센터 > 뉴스

뉴스

금연법 시행 후 흡연부스 필요성 대두!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5.01.15   조회수 : 971

금연법 시행 후 흡연부스 필요성 대두!


머니투데이 | 고문순기자 | 2015-01-13


한국오존, 자외선협회(KOUVA) 하관수 부회장 인터뷰

 

모든 실내에서 금연하는 금연법 시행 후, 최근 담뱃값마저 크게 올라 흡연가들의 원성이 크다. 간접흡연을 예방하기 위해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격리하는 흡연부스가 등장하고 있으나 각 지자체들의 예산확보도 쉽지 않아 길거리로 내몰린 흡연자들의
불만과 법 시행 이전보다 오히려 간접흡연에 더욱 더 빈번하게 노출되는 비흡연자들의 원성도 커지고 있다.

오랫동안 한국오존, 자외선협회는 관련업체들을 대상으로 수 차례 공청회를 실시하였고,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여 가장
바람직한 흡연부스가 무엇인지, 어떻게 사후관리를 해야 보다 쾌적한 흡연문화를 만들 수 있을 것인지 관련업체들과 함께
고민해왔으며 우리보다 앞서 금연정책을 실시한 가까운 일본과 유럽 등 선진국의 사례를 조사하고 자료를 수집해왔다.

일본의 경우 도로변에 한편에 구역을 정해놓고 흡연장소라고 표시하고 있는데, 우리는 이보다는 좀더 구체적인 해법과 대안이
필요하다. 흡연실과 흡연부스는 옥내형과 옥외형으로 각각 구별할수 있다. 흡연실의 경우는 일반유흥음식점과 카페, PC방
등으로써 실내에 일정부분을 칸막이나 박스로 만들어 놓고 격리하는 것을 말한다. 흡연부스는 옥외형으로 철재 또는 유리를
이용하여 일정 크기의 부스를 만들되, 각 장소마다 주변 도심과 잘 어울리도록 디자인하여 주로 도로변에 설치하고 있다.
흡연실과 흡연부스의 표준규격과 품질인증은 내부와 주변이 쾌적해야 하고, 간접흡연의 피해가 적도록 보다 건강한 환경을
만들어 지속적으로 유지 관리하자는 취지로 시작되었다.

흡연으로 발생하는 유해독소의 배출을 차단하려면 흡연실과 흡연부스 내에서 신속하게 제거함으로써 비흡연자의 건강을 보호
하는데 초점이 맞추어져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막상 흡연부스가 설치된 현장에 가보면 관련법조항의 미비와 비용문제에
떠밀려 단순칸막이형 흡연실과 흡연부스가 곳곳에 설치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언론에서도 이미 지적했듯이 흡연자들은 흡연실에 들어가기 싫어한다. 자욱한 담배연기와 매캐한 냄새 유해독소로 가득해
한 개피의 담배를 피우기 위해 들어가도 한 갑을 다 피우고 나오는 꼴이다. 더 큰 문제는 여러 사람이 동시에 흡연하는
흡연실과 흡연부스에서 강제배기팬을 이용해 아무런 대책도 없이 외부로 마구 배출하고 있고, 인근의 또 다른 장소로 이동
하여 더 큰 간접흡연 피해를 일으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한국오존, 자외선협회는 담배연기와 유해독소를 빠르게 제거하고, 품질이 우수한 공기정화법을 포함한 흡연실과
흡연부스가 공급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왔으며 이미 시험인증과 표준규격을 모두 만들어 그 시행을 앞두고 있다.

공기정화법이 전혀 없는 흡연실과 흡연부스에 대한 무용지물론은 수차례 공청회에서도 논란이 되었고, 단순 칸막이형
흡연부스를 시중에 공급하는 업체들과 부스를 이용하는 업주들은 2차 환경문제에 대해 대부분 무관심하다. 흡연실과
흡연부스는 양측의 문화가 충돌하지
않도록 만든 격리된 공간이자, 금연이 확산되도록 홍보하고 알리는 공공장소가 되어야 한다.

흡연부스를 공급하는 일부 사업자들이 광고용 모니터, 담배와 음료 등의 자판기, 현금인출기 등을 이용해 일정부분
수입을 올려 보상을 목적으로 하고, 정부와 지자체는 눈을 감고 이에 동조하면 종국에는 예산만 아끼려는 정책으로
반드시 비난받게 될 것이다. 또한 담배값만 대폭 인상해놓고, 그 돈을 엉뚱한 곳에 지출한다면 흡연자와 비흡연자 양측
모두에게 원성만 사게 될 것이다.
정부가 흡연실과 흡연부스를 이제부터라도 유지관리형 공공시설물로써 새롭게 인식하고, 해당 산업의 확산과 동시에
향후 유지관리에 따라오는 새로운 일자리를 상당수 창출하는 절호의 기회를 갖기를 희망한다. 흡연실과 흡연부스의
사회적 필요성을 적극 활용해 새로운 흡연문화 운동을 주도한다면 우리 생활주변의 곳곳에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고,
선진국처럼 안심하고 숨쉬는 깨끗하고 건강한 공간은 계속 늘어나게 될 것이다.

(사)한국오존협회 / 문의 02-874-0824


☞ 기사보기클릭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011222070561886&outlink=1)

이전글 스웨덴 OO기업, 중국 OOO기업 바이오존 사이언티픽에 의해 유럽특허청에 특허권 침해로 피소
다음글 바이오존-국제 레스토랑 협회의 [10 Years of Kitchen Innovations] 수상!